Skip to Content

한국영화 베스트무비

시대별 한국영화상에서 최고의 무비, 드라마 리스트

[무비부비] 한국영화 명대사 best 5!

[무비부비] 한국영화 명대사 best 5!

Closed

강승화 아나운서: 오늘 무비부비에서는 신작 영화를 다뤄보는 대신, 역대 한국 영화 명대사 베스트 5 (Best 5)를 선정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명대사의 선정 기준과 심사위원은 최광희 평론가입니다. 어서 오세요.

최광희 평론가: 네. 베스트 빠이브가 아니라 베스트 파이브(five)!

강승화 아나운서: 명대사의 선정 기준과 채점 기준이 있을 거 아닙니까?

최광희 평론가: 그 영화의 캐릭터를 아주 명시적으로 드러내는 대사가 있었어요. 그리고 영화가 가진 주제의식하고 맞물리는 거죠. 그 연장선에서 캐릭터를 더욱 매력적으로 보이게끔 하고, 동시에 관객들의 뇌리에 아주 깊이 각인되는 아주 짧은 한마디! 그런 대사들 골라 봤습니다.

눈앞에서 연쇄살인범을 놓아보낸 형사의 무력감… “밥은 먹고 다니냐” (살인의 추억)

강승화 아나운서: 5위부터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최광희 평론가가 뽑은 한국영화 명대사 베스트 파이브! 5위는요~ 자. <살인의 추억>의 송강호 씨의 명대사죠. “밥은 먹고 다니냐”

최광희 평론가: 전혀 안 닮았는데. “밥은 먹고 다니냐”

강승화 아나운서: 왜 이 대사가 명대사입니까?

최광희 평론가: 결국은 영화 속에서 송강호 씨가 김상경 씨, 서울에서 온 형사하고 같이 연쇄 살인사건의 범인을 추격하는 와중에 어쩔 수 없이 자신들이 생각하는 유력한 용의자를 놔줘야 하는 형사의 무기력함 같은 거 있잖아요. 그리고 범인인 듯한 심증은 있지만, 용의자로 몰리는 바람에 어찌 됐든 양심적으로 얼마나 미안하겠어요. 미안한 마음과 범인을 잡지 못하는 자괴감, 이런 것들이 같이 그 대사 한 마디에 딱 녹아 들어가 있죠. 그것이 결국 <살인의 추억>이란 영화가 가진, 80년대의 한국사회를 통찰하고자 하는 주제의식하고 맞물리면서 아주 탁월한 대사로 탄생이 됐다는 점에서 5위로 뽑아봤습니다.

강승화 아나운서: 알겠습니다. 5위는 <살인의 추억>에서 송강호 씨가 했던 명대사, “밥은 먹고 다니냐”였습니다.
이어서 4위를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한국 영화 명대사 베스트 5! 4위는요~ 이 대사는 정말 많이 패러디도 되고 정말 유행했던 대사잖아요?

도박판 정 마담의 허위의식…”이대 나온 여자야” (타짜)

최광희 평론가: <타짜> 개봉 당시에 인구에 회자되고 많은 사람이 흉내도 내고 그랬죠. 여기서 나오는 김혜수 씨가 연기한 정 마담이라는 캐릭터에게 굉장히 잘 부합되는 그런 대사였던 거 같습니다. 정 마담이 이를테면 도박판 하우스 마담이잖아요. 거기서 붙들려가는 와중에 내뱉는 한 마디 대사인데, 일종의 학력 자본으로서 자신을 치장하는 것이죠. 그래서 ‘내가 이렇게 함부로 수갑을 찰 사람이 아니다’, ‘함부로 대접을 받을만한 사람이 아니다’ 라고 하는, 자신의 처지를 가리기 위한 일종의 수식으로 쓰게 된 거죠. 그것이 이제 정 마담이라고 하는 캐릭터를 절묘하게 잘 드러낸 대사였다고 보는 거죠.

강승화 아나운서: 저는 이 대사를 보니까 그 영화가 떠오르네요. <범죄와의 전쟁>에서 최민식 씨가 경찰서에서 “내가 느그 서장이랑 밥 묵고 다했어!” 그거 기억 안 나세요? 이 대사도 비슷한 맥락으로 볼 수 있는 건가요?

최광희 평론가: 물론 그런 대사들 가운데서도 우리에게 인상적인 대사들이 없진 않습니다만 오늘 명대사 베스트는 한마디로 빡 한 방을 훅 하게 만드는 그런 대사들을 골라본 거죠.

강승화 아나운서: 최민식 씨 이 대사 좋았는데. “밥 묵고 다했어!”

최광희 평론가: 계속하실 거예요?

강승화 아나운서: 연기를 좀 해야되니까요.

최광희 평론가: 별로 안 맞아. 싱크로가 별로. 대충 포기하시죠.

조폭과 잠입 경찰의 긴장감 넘치는 우정…”브라더!” (신세계)

강승화 아나운서: 어느 정도 맞는다고 해주시면 될 거 가지고 까칠하시네요. 자, 이어서 드디어 3위를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3위는요! 아, 요거는 진짜 멋있어요.

최광희 평론가: 황정민 씨가 이정재 씨를 부를 때 항상 하는 말이잖아요. “오우 브라더(Brother)!”

강승화 아나운서: 좀더 느낌 있게 해주세요.

최광희 평론가: “어이, 브라더(Brother)!” 그 느낌이 황정민 씨가 가지고 있는, 그 뭐랄까 호탕한 성격을 굉장히 잘 보여줌과 동시에 이정재 씨와의 관계를 직접적으로 암시하는 거죠. 그런데 결국 사실은 이정재는 ‘브라더(Brother)’긴 하지만 잠입한 경찰이잖아요. 결국은 이정재 씨가 황정민 씨와의 우애, 우정에 의해서 마음이 흔들리게 되는, 그런 드라마의 연속선에서 “브라더!”라고 하는 한 마디 대사가 갖는 임팩트는 영화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주제의식하고도 맞물려 있다고 볼 수가 있겠죠.

강승화 아나운서: “브라더!”라는 말을 듣는 이정재 씨의 표정이라든지 이런 것도 보는 재미가… 제가 평론가님을 브라더라고 부르면 어떻게 됩니까, 안됩니까?

최광희 평론가: 뭐~ 부르세요, 부르고 싶은 대로 부르세요~

딱딱한 법조문을 살아숨쉬게 한 명연기… “국가란 국민입니다” (변호인)

강승화 아나운서: 별로 내키지 않아 하시는 거 같아서 안 부를게요. 하하하. 이어서 한국 영화 명대사 베스트 5 중에 이제 두 개가 남았는데요. 베스트 2를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2위를 발표해주세요! 송강호 씨가 최광희 평론가가 뽑은 명대사 베스트 5 중에 두 개가 들어갔어요.

최광희 평론가: <변호인>이라는 영화는 모두 다 알고 계시는 전직 대통령의 인권 변호사 시절 얘기를 담고 있죠. 한국의 민주주의가 발전되어 왔고 그 가운데에 어떤 진통이 있었느냐 이런 것들을 보여주는 영화라고 할 수가 있겠습니다. 근데 그 가운데 법정 장면에서 계속해서 그 고문을 한 것을 숨기려고 하는 경찰 간부에게 결국은 분노한 송강호 씨가 내뱉는 일성이죠. 법률의 조항이 관객들을 적셔버린 거예요.

강승화 아나운서: 저는 그 장면에서 소름이 돋아가지고… 롱테이크(long take) 장면의 정점을 찍는! 송강호 씨의 연기 인생에서 가장 정점의 연기라고 저는 봤었거든요.

최광희 평론가: 거의 눈알이 튀어나올 거 같아요. 실제로 진정성을 완전히 실어서 빙의된 연기를 할 때 보여줄 수 있는 목소리 톤과 표정이 이 장면에 녹여져 있고, “국가는 국민입니다”하고 ‘국’에다가 임팩트를 찍잖아요. 송강호 씨의 발성 자체도 명대사를 더욱 빛나게 해주고 있습니다.

정의가 사라진 부조리한 사회… “모히또 가서 몰디브 한잔” (내부자들)

강승화 아나운서: 정말 그 주옥같은 수많은 대사 중에 최광희 평론가가 뽑은, 가장 훌륭한 우리 영화 명대사 Best 1은 뭘까요? 아, 의외인데요?

최광희 평론가: 최근 본 한국영화 가운데 가장 뇌리에 깊이 각인된 대사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모히또 가서 몰디브 한 잔.” 사실 몰디브(Maldives)라고 하는 지명과 모히또(Mojito)라고 하는 음료를 살짝 역치시켜 버린 거죠. 어떻게 보면 말장난 같아 보이지만 이 말장난이 영화 속에서 임팩트를 갖는 이유가 있습니다.
왜 그러냐면 영화 자체가 정의로워야 할 사람들이 정의롭지 않은, 그런 사람들이거든요. 영화 속에 악당들이라는 게. 그런 상태에서, 말하자면 깡패가 세상을 바로잡기 위해서 나서는 상황 자체가 굉장히 아이러니 한 거잖아요. 이런 상황 자체를 바로 이병헌 씨의 대사 한마디. 몰디브 가서 모히또(Mojito)가 아니라 모히또 가서 몰디브(Maldives)라고 하는 말장난을 통해서, 이치 자체가 완전히 뒤바뀌어져 버린 세상에 대한 통찰을 단 한마디에다 담아내고 있는 거죠.

강승화 아나운서: 네 알겠습니다. 최광희 평론가가 뽑은 한국영화 명대사 베스트 1은 “모히또가서 몰디브 한잔할까”였습니다. 지금까지 최광희 평론가와 함께 한국영화 명대사 베스트 5를 뽑아봤는데요. 명작 영화가 있어야 명대사가 나오는 거겠죠. 앞으로도 훌륭한 영화가 많이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재밌게 잘 들었습니다.

최광희 평론가: 끝까지 빠이브라 그러네.

강승화 아나운서: 빠이브!

Previous
Next